시야를 가린 막이 올라가며, 지금 바로 무엇인가가 펼쳐지는 

 

동시대 예술을 실험하는 무대로서 플레이스막 
 

 

플레이스막/ PLACEMAK은 지금 바로() 무엇인가 마구() 펼쳐질, () 올릴 있는 ()이자, 막상 전시를 보러 가면 이미 형성되어 있는 일종의 ()

현기증을 느끼는 대중들을 위해 플레이스막은  순수하고 거침없는 () 올릴 것이다플레이스막은  다양한 형태의 공연과 전시를 통해 동시대적 예술의 

론을  제시하는  공간이다. 2010년 6월 불모지였던 연남동에서 시작된 플레이스막은 2016년 7월 연희동에 새로운 공간을 형성하고 예술적 행보를 지속하고 있다.

예술이라는 영역에 드리워진 묵직한 장막을 걷어내고 대중과 작가, 기획자, 어린이, 과학자 등 다양한 개인과 집단이 경계없이 예술적 관계를  맺고 삶속에 스미

 하는 그것이 플레이스막의 미션이다우리 모두는 시민으로서 가족의 일원으로서, 일꾼이자 일종의 예술가로서 예술이 던지는 질문들에 응하고  삶의 의미

를 확장하는 경험을 주고 받음이다. 앞으로도 플레이스막은 모두에게 열린 공간으로 위치한 지역기반에 이웃 및 사회와 함께 생산된 예술적 담론으로 지속

                       할  있길 바라며 다양한 기획을 양산할 예정이다
 

 

 

 

플레이스막이미지900.jpg

 

 

 

 

  

 

 

 

 

 

 

                                  PLACEMAK_도면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