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이름없는 냄새 ] 전시는 휴관일 없이 진행됩니다.

 

900_이름 없는 냄새 포스터(1).jpg

 

 

 

<이름 없는 냄새 ; scent without a name> 취향(趣向) () 간의 흥미로운 관계에서 출발했다. 취향과 향은 보이지 않는 힘을 지니고 있다. , 상호 간에 긴밀하게 연결되어 있어 서로에게 은밀하게 그러나 강력한 영향을 미친다. 예로 사람의 정보를 뇌에 입력할 , 인간은 인식 과정에서 감각과 추상적개념을  공유한다. 보이지 않고 이름도 붙일 없는 사람만의 고유한 향도 하나다. 재미있는 점은 우리가 의식적으로 노력하지 않고도 자연스럽게 발생하는 과정에서 무의식적이며 본능적으로 맡았던 대한 나의 주관적 평가도 함께 입력된다. 만약 그것() 주인의 이미지가 맞아 떨어졌을 어떤 인지적 정보보다도 인상적인 것으로 사람들에게 각인이 된다이는 향이 가진 힘이다. 향은 자체로 말을 한다. 대게는 은밀하게 속삭이므로 우리가 눈치채지 못하고 있을

 

향은 다양한 것을 말해준다. 사물의 속성부터 어떠한 현상까지. 우리는 태어나서 마지막 순간까지 순간 /냄새를 맡으며 산다. 없이 많은 냄새는 색깔만큼이나 다양하고 다른 결이 존재하며 그것은 천차만별이다. 그리하여 많고 많은 /냄새 우리가 취사 선택하여 기억하는 /냄새는  사람만의 색깔, 사람이 가진 결을 단적으로 말해주기도 한다. 그리고 그것은 취향으로 연결, 무한히 확장된다.

 

전시 <이름 없는 냄새>에는 다양한 취향만큼이나 다양한 개성을 가진 이들이 다양한 냄새에 관해 이야기 한다. 참여 작가가 포착하고 주목한 냄새이자, 세상에 나와 공유하고 싶은 냄새는 그만의 모습이고 만이 이야기이다. 이것은 다분히 개인적인 이야기이지만 같은 시대를 공존하며 살아가는 우리 이야기의 은유이기도 하다

 

 

 

900_김형기_机烈火_21X29.7cm_Digital Pigment Print_2019.jpg

김형기_机烈火_21X29.7cm_Digital Pigment Print_2019

 

900_노채연_The Mysterious House_크기 미정_ Digital Pigment Print_2021.jpg

노채연_The Mysterious House_가변크기_ Digital Pigment Print_2021

 

 

900_이성연_회상[回想]_1X0.5m_Mixed media_2021.jpg

이성연_회상[回想]_1X0.5m_Mixed media_2021

 

 

 

900_양수영_밤_33.4 X 24.2 cm_캔버스 위 아크릴_2021.jpg

양수영_밤_33.4 X 24.2 cm_캔버스 위 아크릴_2021

 

900_김태규_겨울 해질녘 문방구 앞(가제)_ 45X53cm_캔버스 위 잉크_2021.jpg

김태규_겨울 해질녘 문방구 앞(가제)_ 45X53cm_캔버스 위 잉크_2021

 

 

900_최정원_관계_19 X 19cm_캔버스 위 아크릴_2021.jpg

최정원_냄새의 세계_ 33.3X24.2cm_캔버스 위 아크릴_2021

 

900_신지은_타인과 나_16 X 16 X 30 cm, 40 X 30 X 35 cm_ CRT 모니터_2021.jpg

신지은_타인과 나_16 X 16 X 30 cm, 40 X 30 X 35 cm_ CRT 모니터_2021